여성 대통령에 대한 단상(1)

사용자 삽입 이미지최근 프랑스의 세골렌 루아얄 후보가 1차 투표에서 2윌를 해, 결선에 진출할 수 있게 되었다. 프랑스에서도 여성대통령이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많다. 이미 유럽쪽은 여성 대통령이나 총리가 나왔다. 세계적으로 여성의 정치참여가 많이 활성화되었다는 증거이다.

이번에는 우리나라도 여성대통령에 대한 관심도 높은 것으로 느껴진다. 이미 거론되고 있는 유력주자들 중에서도 박근혜 전 대표, 한명숙 전 국무총리, 그리고 강금실 전 법무장관 등이 있다. 특히, 박 전대표의 경우, 한나라당 내의 유력 경선 주자이다 보니, 여성 대통령 후보가 나올 법도 하다.

또한, 한명숙 전 총리의 경우도 이미 최초 여성 국무총리를 지냈고, 열린우리당 내 후보군에 거론되고 있다.

이미 남성의 성역은 없어진지 오래다.
정치 역시 여성의 활동이 활발하다. 시민사회 내에서도 여성운동 및 여성활동가들의 다양한 움직임이 이 사회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기성 정치에서도 여성의 도약은 해가 갈수록 증가한다. 여성총리에서부터 시작해 여성 국회의원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 일부 여성국회의원의 경우, 그 평가가 남다른 경우가 많다.

성실한 의정활동으로 높게 평가되고 있는 심상정 의원의 경우, 해마다 국회 우수활동의원으로 여러해 거론되고 있었다. 심의원이 경우도 이미 민노당의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국회 내 여성의원들의 경우, 다른 의원들과는 달리 꼼꼼한 의정활동과 신선한 발상으로 후한 점수를 받고 있다. 내부분 남성의원의 경우, 언론, 당내활동 등 대외 활동에 주력하는 반면, 여성의원들은 자신의 전문성과 연구 등으로 승부를 하면서 나름대로 그 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거론되고 있는 여성 대통령 유력주자 중, 가장 지지도가 높은 것은 박근혜 전 대표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가지고 있는 독재자의 이미지를 극복하는 것, 즉, 박정희의 딸이라는 꼬리표를 떼는 것이 박 전대표의 선결과제일 것이다.>

박근혜 전 대표의 경우, 지난 대선 이후 당내 리더쉽을 자의반타의반(?) 확인받았다. 탄핵열풍 속에 풍전등화 위기에 처한 한나라당을 발로 뛰어가며 살려 놓은 것이 바로 박근혜이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17대 국회의원들은 ‘박풍’을 등질 수 없다는 말도 나올 정도이다.
근혜의 은혜라고나 할까…

또, 한편의 여성 정치인으로는 한명숙 전 총리이다. 한총리는 이미 여성부장관, 환경부장관을 두루 거쳐 한국최초 여성국무총리로 검증이 되었다. 한총리의 평가로는 ‘정중동’의 섬세함으로 집약된다. 오랜 행정부 경력으로 통합과 추진력의 인물로 손꼽힌다는 것이다.

강금실 전 장관의 경우도, 우리 사회에서는 드물게 투명한 여성정치인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른바 여성정치인을 ‘들러리’하는 경우가 허다한데, 강금실 전 장관의 경우는 그런 터부를 깨뜨리고자 노력한 인물이다. 어쩌면 현재 여성의 아이콘으로 선망의 대상이었지 모른다. 솔직함으로 시작된 그녀의 매력은 아직도 미지수로 남는다. 그녀가 가는 길이 정치인가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 대통령에 대한 단상(1)”의 4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