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미라면 어떤가? 국민을 위한 일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버시바우(Alexander Vershbow) 주한미국대사의 말을 국민의 자존심을 상하게 만든다.

어제 정운천 장관은 오전 기자회견에서 미국에 쇠고기재협상관련해 미국에 요청을 하겠다고 했다. 뭐. 이 기사의 진의에 대한 논란이 잇따랐다. 나중에, 재협상이 아닌 미국 수입업체들에게 자율규제를 요청한 것이라 했지만.

바로 나온 기사는. 유명환 외교부장관이 버시바우를 만났고. 버시바우는 일언지하에 “그럴 피요성 없다”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정부는 3일 미국 업계가 자발적으로 30개월 이상된 쇠고기 수출을 자제하도록 미 정부에 협조를 요청했지만 반응이 미온적이어서 향후 협상 추이가 주목된다.


특히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협상 문제와 관련, “지금까지 항상 말해왔듯 재협상할 필요성은 못느낀다”며 사실상 재협상 불가 입장을 피력했지만 추가협상의 여지는 남겼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버시바우 대사와 회동, 미국 업계가 자발적으로30개월 이상된 쇠고기 수출을 자제하는 등 통상마찰을 초래하지 않으면서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미국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에 대해 버시바우 대사는 한국의 요청을 본국 정부에 적절하게 전달하겠으며 추후 미 정부의 입장을 우리측에 전하겠다고 답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협상 논란과 관련, “4월에 이뤄진 한.미 간 쇠고기협상은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 잘 이뤄졌으며 합의 이행을 연기할 아무런 과학적 근거가 없다”면서 “지금까지 항상 말해왔듯 재협상할 필요성은 못느낀다”고 밝혔다.  (동아일보 기사 중에서)


버씨(^^),”한국인들이 과학에 대해 좀더 배우기를” 
또 다른 기사로는 “한국인들이 과학적 지식을 더 공부하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버시바우 미 대사의 쇠고기 사태 관련한 오만불손한 결례는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 5월 21일 버시바우는 통합민주당 손학규 대표에게 사전예고도 없이 전화를 걸어, 손학규 대표가 이명박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30개월 이상의 쇠고기 수입 금지를 주장한 것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는 것. 곧이어 민주당의 차영대변인은 이러한 사실에게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유 장관한테서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의 발표 내용과 정부의 고시 연기 조처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고 밝힌 뒤 “우리(미국)는 한국 정부의 조처에 실망했다는 사실을 나는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국민들이 미국산 쇠고기와 관련한 사실관계 및 과학에 대해 좀더 배우기를 희망한다”며 “그렇게 된다면 이 문제를 좀더 건설적으로 다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듣기에 따라서는 무례한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이어 버시바우는 사적인 대화가 공개되어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곧바로 ‘사적인 대화를 나눌 사이가 아니다’고 반박했으나, 버시바우의 대응은 외교적으로도 결례였다는 것이다.

한미동맹을 강조하는 한나라당, 결국 외교적 수모 당하고,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어제의 이런 버시바우의 반응에 대해서는 여러 문제가 있을 수 있다.
먼저, 과연 당국에서는 재협상 추진에 대한 분명한 의지가 있고, 그럴 의지가 있었다면 미국과 왜 사전에 조율하지 않았는가 하는 것이다. 또한, 이미 양국의 대통령 사이에서 결정되어 그 부분이 국가적 사안으로 대두된 시점에서 미국 정부의 정확한 입장이 나오지 않을 상태에서 일국의 대사가 이런 입장을 밝힌 다는 것은 한국민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다.

결국, 쇠고기재협상 과정에서 이미 한국의 자존심을 미국에서 팔고 온 이명박 정부의 비호하에 버시바우의 오만불손한 행동이 나온다는 것이다. 이미 지난 달에 손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실망이라는 표현을 했던 사례를 보더라도 이번 버시바우의 태도는 최근 한미동맹 회복을 강조하는 이명박 정부의 비호하에 일어나는 것이라 할 수 있겠다.

‘국민의 권익을 위해서라면, 반미면 어떠냐’ 이런 지도자 필요
이명박 정부는 국익을 앞세우고 ‘아메리카프렌들리’ 행보를 걷고 있다. 얼마전 MBC 100분토론에서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나와 말했다. 지난 10년 정권동안 한미동맹이 크게 훼손되었다. 그래서 이번 미쇠고기협상은 한미동맹의 회복을 위한 큰 결정이었다. 국익을 위한 것이었다는 점. 한 시민패널은 한미동맹을 앞세운 국익이 우선인가, 국민의 안전이 우선이냐고 했을 때, 홍대표는 촛불시위가 반미로 갈까보 우려한다고, 그러면 한미동맹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동문서답을 했다.

반미면 어떤가? 이미 미쇠고기사태를 통해 반미 정서는 생겼다. 아무리 국민이 친미를 해도 국익과 국민의 주권을 위해 반미를 해야 할 시국에 정부는 국민과 한미동맹이라는 이름하에 국민의 생명을 팔아먹으려 하고 있다. 또한, 과학적 진실을 더 배워야 한다는 불손한 발언을 일국의 대사가 쉽게 말한다는 점에서 그런 발언한 버시바우 역시 인성과 지성에서는 하찮은 존재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반미면 어떤가? 그렇게 해서라도 국민을 지키겠다는 정치인이 필요할 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